LIVE 제보하기

'라돈 라텍스' 두 달 가까이 나 몰라라…대책 마련 촉구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8.07.12 21:24 수정 2018.07.12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진침대뿐만 아니라 외국에서 사 온 라텍스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다는 SBS 보도 이후 두 달 가까이 지났지만 정부는 무대책, 업체는 나 몰라라 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문제의 라텍스를 써온 소비자들이 오늘(12일) 한자리에 모여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라텍스 방사능 오염 실태 조사) 실시하라! 실시하라!]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그리고 라돈 라텍스 사용자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문제의 라텍스 수거 폐기 방안 마련과 건강 역학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라돈 라텍스 사용자 : 코피도 잘 나고 폐렴도 잘 걸리고 그래서 너무 속상했는데 라텍스 제품 치우고 나서부터는 아이들이 코피를 안 흘려요.]

이들은 특히 외국산 라텍스 구매자 7백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제품의 80%가 라돈 검출이 의심된다며 정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당장 문제의 라텍스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몰라 답답하다는 겁니다.

[라돈 라텍스 사용자 : 아파트에서도 내놓은 사람들이 많아요. 근데 그게 금방 없어지는 거예요. 워낙 깨끗하다 보니까 어르신 분들이 그걸 가져가시는 것 같아요. 모르시고.]

그러다 보니 비닐로 밀봉해 집안에 그대로 보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서울의 한 자치구는 라텍스 처리에 대한 민원이 폭증하자 라돈 측정기를 대여해주고 라돈 방출이 의심되는 제품을 수거해 주기로 했습니다.

[김성훈/서초구청 푸른환경과 팀장 : 저희가 지정된 장소에 일시적으로, 임시적으로 보관하고 향후에 정부 방침에 따라서 저희가 지침을 받아서 이행할 계획입니다.]

환경단체와 라돈 라텍스 사용자 모임은 정부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집회 등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신동환, 영상편집 : 김선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