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옛 통진당 쪽 "진짜 내란범은 기무사"…전 기무사령관 등 고발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8.07.12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옛 통진당 쪽 "진짜 내란범은 기무사"…전 기무사령관 등 고발
옛 통합진보당 관계자들이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시위 계엄령 검토' 문건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피해자 구명위원회'는 오늘(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법조단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전 기무사령관 등 6명을 내란예비음모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기무사가 2017년 3월 작성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기각될 경우 계엄령 선포를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구체적 실행계획을 세운 것을 보면, 법적 검토라는 변명은 거짓말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들은 지난 2017년 3월 당시 '계엄령선포촉구범국민연합'이라는 단체가 대규모 보수집회를 연이어 열며 '계엄령을 선포하라', '군대여 일어나라' 등 구호를 선전했던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해당 문건 작성자·결재자와 공모했을 것으로 의심된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기무사 지휘계통 전반에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조 전 기무사령관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계엄령선포촉구범국민연합 대표 등 6명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정당 해산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이상규 전 통합진보당 의원은 "진짜 내란범은 기무사였다"면서 "평화 촛불을 탱크로 짓밟으려 했던 이들을 감옥에 가두고, 이석기 전 의원을 비롯한 양심수들은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