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예수 성체 불태우고 욕설…워마드, 또 '남성 혐오' 논란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07.11 20:40 수정 2018.07.1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천주교에서 예수의 거룩한 몸으로 여기는 성체에 예수를 모욕하는 글을 적은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 오늘(11일) 하루 논란이 됐습니다. 남성 혐오 표현이 도를 넘었다는 비판과 함께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를 표방해온 이 커뮤니티를 폐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시커멓게 타다만 빵 위에 예수에 대한 욕설이 적혀 있습니다.

여성 우월주의를 표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어제 오른 글입니다.

글쓴이는 글을 쓴 빵이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으로 여기는 성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성은 사제도 못 하게 하고 낙태를 금지하면서 여성을 억압하는 천주교를 존중해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느냐고 주장했습니다.

남성 혐오를 천주교 교리를 비난하는 것으로 드러낸 겁니다.

워마드에는 "빵 부스러기를 태운 것일 뿐"이라거나 "성당에 불 지르고 싶다"는 등의 동조 댓글이 달렸습니다.

[윤김지영/건국대 몸문화연구소 교수 : 어떻게 가톨릭은 여성의 가장 절박한 문제를 외면해 왔는가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장 과격하고 무모한 방식으로 메시징을 한 것은 아닌가…]

천주교회는 신성모독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신념의 표현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난다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성체를 훼손한 것에 대한 처벌과 워마드 폐쇄를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도 제기됐습니다.

그동안 워마드에서는 예수뿐 아니라 이순신과 안중근 같은 역사적 위인까지 남성 혐오와 조롱의 대상으로 삼아왔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이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