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연예인도 준비 안 되면 불가"…'골목식당' 백종원, 테이X배윤경 앞 폭탄 선언

SBS뉴스

작성 2018.06.15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연예인도 준비 안 되면 불가"…골목식당 백종원, 테이X배윤경 앞 폭탄 선언
오늘(15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다섯 번째 ‘백종원 사단’ 가수 테이와 배우 배윤경이 모습이 최초 공개된다.

앞서 두 사람은 최근 성수동 뚝섬 골목에 본인들의 이름 앞글자를 하나씩 딴 ‘배테랑 수제버거’라는 버거 가게를 론칭해 운영 중이다. 테이와 배윤경은 어디서도 보지 못한 최고의 호흡으로 죽어가는 뚝섬 골목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실제로도 햄버거 가게 창업에 관심이 많았던 테이는 유독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엄청난 열정을 내비쳤다. 가게 오픈에 앞서 다양한 버거집을 방문해 수제버거 사전 조사에 나서는가 하면, 하루에 8개 이상의 햄버거를 먹을 정도였다.

특히, 테이는 최근 인터뷰에서 “외국을 나가도 수제버거 집을 찾아서 간다”며 ‘버거러버’의 면모를 보였다.

한편, 테이와 배윤경의 첫 만남은 어색 그 자체였다. 서로를 ‘테셰프’, ‘배 매니저’로 부르며 분위기를 풀어나갔던 두 사람은 예고 없이 찾아온 백종원의 기습방문에 더 얼어붙었다. 백종원은 “연예인 식당도 준비가 안 됐으면 폐업시킬 것”이라며 두 사람에게 진지하게 임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백종원은 레시피를 공유해서 장사를 시작했던 기존 연예인 식당과는 달리 테이와 배윤경의 ‘배테랑 수제버거’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상 최초로 예외 없이 다른 식당 사장님들과 동일하게 상황실로 가 음식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햄버거를 만드는 테이의 모습을 보며 “햄버거를 좋아하는 것과 잘 만드는 것은 다르다”며 테이가 만든 버거에 불안감을 내비쳤다. 과연, ‘배테랑 수제버거’는 백종원의 호평을 받을 수 있을지 그 결과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늘(15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