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북, 육·해상 핫라인 완전가동 합의…후속회담서 구체화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6.15 10:26 수정 2018.06.15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북, 육·해상 핫라인 완전가동 합의…후속회담서 구체화
남북 군사당국 간의 육상·해상 핫라인이 조만간 완전히 복원돼 가동될 전망입니다.

남북은 비무장지대(DMZ)내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공동조사와 지뢰제거 필요성에도 공감하고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중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후속 장성급회담 또는 군사실무회담에서 구체적으로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5일 "전날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장성급회담에서는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원과 함께 서해 해상에서 함정간 국제무선통신망을 가동한다는 데 합의했다"면서 "가동 시기에 대해서는 후속 장성급회담 또는 군사실무회담에서 구체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통신선 복원과 관련해서는 현재 서해지구 통신선이 가동되고 있지만, 북측 구간의 회선이 노후화돼 잡음과 혼선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동해지구 북한지역 통신선은 북측지역 DMZ에서 발생한 산불로 회선이 모두 타버려 회선을 신설해야 합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후속회담에서 북측 구간의 낡은 회선 교체 및 신설 공사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광케이블을 매설하고 교환기를 설치하는 등의 공사에도 2~3개월 정도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광케이블 연결과 통신장비 설치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저촉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외교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며 "인프라 건설로 보면 예외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2004년 6월 제2차 장성급회담에서 합의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경비함정간 국제무선통신망 운영 및 시각(깃발) 신호도 다시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이 문제도 후속 실무회담에서 실천 방안을 구체화하기로 했습니다.

남북은 2004년 6월 국제상선공용주파수(주주파수 156.8Mhz·보조주파수 156.6Mhz)를 이용해 우리 함정이 "여기는 한라산"이라고 부르면, 북측은 "여기는 백두산"이라고 응답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같은 해 6월 14일 첫 가동 이후 잘 운영되다가 북측이 2008년 5월부터 우리 함정 호출에 응답하지 않으면서 가동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사진=국방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