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옆 밀착 통역…美 국무부 소속 한국인 여성은 누구?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06.12 20:45 수정 2018.06.12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2일) 회담 내내 트럼프 대통령을 옆에서 수행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통역해준 사람이 누군지에도 많은 관심이 쏠렸습니다. 미국 국무부 소속으로 남다른 이력을 지닌 이연향 통역국장입니다.

SBS 소셜미디어 스브스뉴스가 자세히 소개합니다.

---

이분은 바로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대통령 측 통역을 맡은 이연향 통역사입니다.

이분으로 말할 것 같으면 2018년 한미 정상회담, 2014년 한미 정상회담, 2010년 아세안(ASEAN)+3 정상회의, 2008년 한미 정상회담 등 미 대통령, 장관들의 통역을 10년 넘게 맡아 온 베테랑입니다.

무려 미 국무부 소속 통역국장인 그녀는 미국 몬트레이 대학원 교수 시절 맺은 국무부와의 인연으로 미국 최고의 한국어 외교 통역관이 됩니다.

'닥터 리', 그녀가 처음 국무부에 들어갔을 때 불러달라고 한 호칭입니다.

"제가 여자인데다 아시안이고 덩치도 크지 않은데 여기 문화대로 이름을 부르게 하고 싶지 않았어요." - 이연향/미 국무부 통역국장 (2011년 언론 인터뷰 중)

한국에서 성악과를 졸업하고 결혼 후 통번역 대학원에 진학해 뒤늦게 시작한 외교 통역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른 통역사님. 변화무쌍한 삶을 산 그녀는 통역을 이렇게 말합니다.

"역사가 만들어지는 현장에 있는 것" - 이연향/미 국무부 통역국장 (2011년 언론 인터뷰 중)

그녀의 통역은 이번에도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