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트럼프, 합의문 서명 후 김정은과 '막판 당기기 악수' 눈길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6.12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문에 서명한 가운데 두 사람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오늘(12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하고 서명식을 진행했습니다.
트럼프 김정은서명 전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굉장히 중요한 문서에 서명할 것이다"라며 "합의문은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합의하고 좋은 관계를 갖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놓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면서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과 같은 자리를 위해서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서명한 합의문을 교환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은 매우 포괄적인 문서이며 양쪽 모두 만족할만한 결과가 담겼다"며 "이런 만남을 갖기 위해 많은 이들이 선의로 노력했다. 양측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합의문 서명 후 김정은 손 잡고 '막판 땡기기 악수' 눈길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인공기와 성조기가 장식된 회담장 입구로 이동해 기념 촬영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자기 몸쪽으로 바짝 끌어당기며 악수를 청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눈을 마주치며 10초 정도에 걸쳐 손을 강하게 쥐었습니다. 
트럼프, 합의문 서명 후 김정은 손 잡고 '막판 땡기기 악수' 눈길이는 상대국 정치 지도자의 손을 강하게 잡아끄는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악수 습관이 나온 건데, 앞서 첫 만남의 순간 회담장에서 따뜻하게 나눈 악수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습니다.

공동합의문 서명의 역사적인 순간 이후 두 사람의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