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김정은 "다들 공상과학 영화라고 생각할 듯"…북미정상회담 주요장면 모음 (하이라이트)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6.12 1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많은 이들이 이번 회담을 일종의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로 생각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이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오늘(12일) 오전 단독 정상회담을 마친 뒤 2층 발코니를 따라 확대정상회담 장을 향해 걸어가던 도중 이렇게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진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발코니를 걸으며 대화를 나누다 여러 차례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 오전 카펠라 호텔 회담장에 들어서는 두 정상의 다소 긴장했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9시 53분 먼저 회담장 앞에 도착해 차에서 내렸고 뒤이어 6분 뒤인 오전 9시 59분 트럼프 대통령도 다소 굳은 표정으로 회담장에 도착했습니다.
 
5분 뒤인 10시 4분 두 정상이 양국 국기가 펼쳐진 레드카펫 위를 마주 보며 걸어왔습니다.
 
마주한 북미 두 정상은 12초간 악수로 인사했고 손을 맞잡은 채 영어로 인사를 나눴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어깨를 두어 차례 가볍게 치기도 했습니다.

기념 촬영을 마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면서는 두 정상이 웃음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회담장에 들어선 두 정상은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으며 두 번째 악수를 나눴고 모두 발언을 시작으로 두 정상은 통역만 대동한 채 40여 분 동안 단독회담을 했습니다.
 
단독회담을 마친 뒤 확대회담장으로 이동하면서는 취재진을 향해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하기도 했습니다.
 
오전 10시 54분부터 1시간 50분 정도 확대 회담이 이어졌는데 이 자리에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백악관 안보 보좌관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수용 부위원장 등이 함께 했습니다.
 
확대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낮 12시 반쯤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오찬의 주요 메뉴는 중식으로 탕수육과 볶음밥, 한식으로는 오이선과 소갈비 콩피 요리가 제공됐습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