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트럼프 "회담 엄청나게 성공할 것"…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6.12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현지시간 오늘(12일) 오전 9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역사적인 '세기의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오전 9시를 조금 넘겨 회담장 입구에 모습을 드러낸 두 정상은 미소를 띤 채 손을 맞잡고 약 10초간 '세기의 악수'를 했습니다. 이어 두 정상은 간단한 담소를 나누며 함께 회담장으로 입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시작되기 전 모두발언에서 "오늘 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며 오늘 회담이 열리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라며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도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이번 회담에서 좋은 성과기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확대정상회담, 실무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를 비롯해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여정의 위대한 첫발을 내딛습니다. 북미 양국 정상이 한 테이블에 마주 앉는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으로 불신과 대립을 이어온 양국관계에도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날 정상회담을 마치고 북미 양국은 공동성명이나 공동보도문 형태의 합의문을 발표할 계획이어서 비핵화와 대북체제보장에 대해 어느 정도 수준의 합의가 담길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