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국 곳곳 비나 소나기, 벼락 돌풍 조심…더위 주춤

공항진 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6.11 05: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월요일인 오늘(11일)은 전국에 구름 많겠고, 강원 영동은 오전까지 전남 남해안과 경상도는 낮까지, 제주도는 밤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후에는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전국 곳곳에 천둥 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요란한 소나기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전라도 동부내륙에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어서 대비가 필요합니다.

이번 비나 소나기의 예상 강수량은 남부가 10에서 40mm 중부는 5에서 20mm가량 되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이 25도에 머무는 등 전국이 18도에서 25도의 분포로 평년보다 낮아서 더위가 주춤하겠습니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상도 동해안은 저온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합니다.

강원 산지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남해안과 동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당분간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남해와 동해의 풍랑이 거셀 것으로 보여 선박안전에도 조심해야 합니다.

남해안에는 오늘부터, 동해안에는 내일 오후부터 너울성 파도가 높을 것으로 보여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바닷물의 높이가 높겠다며 저지대 해안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