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라돈 초과에도 '쉬쉬'…"저감장치 설치 학교는 5%뿐"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06.08 2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생활 속 라돈에 대한 공포가 가시지 않고 있는데 지난해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의 라돈 실태를 전수조사한 결과가 있습니다.

실상이 어떤지, 또 관리기준과 대처에 문제점은 없는지 강청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교육부의 라돈 실태 조사에서 기준치를 넘긴 한 초등학교입니다.

현장에 찾아가 라돈 문제를 어떻게 관리하는지 알아보려 했지만 취재 자체를 거부합니다.

[학교 관계자 : 오늘은 그냥 가시죠. 오신다고 해서 깜짝 놀랐어요.]

교실의 라돈 관리는 학교장이 지정한 학교위생 관리자가 맡게 돼 있지만 이런 사실조차 모릅니다.

[학교 관계자 : (전담해서 관리하시는 선생님 따로 있으세요?) 전담보다도…모든 직원이 다 같이 하죠.]

교육부는 지난해 전국 12,072개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라돈이 얼마나 나오는지 조사했습니다.

학교 기준치인 148 베크렐을 초과한 곳은 전체의 약 3.6%인 431개 학교로, 강원도 태백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기준치의 13배를 뛰어넘는 2,034 베크렐이나 나왔습니다.

이처럼 라돈 수치가 기준치를 많이 초과한 강원 지역 일부 학교들은 부랴부랴 저감장치를 설치해 수치를 낮췄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다른 학교 현장에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습니다.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교문위) : 라돈 저감 시설을 설치하는 학교는 지금 5%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노출을 최소화하고 실시간 농도를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규제 기준도 느슨합니다.

학교를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환경부 라돈 관리 기준은 148 베크렐인데 교육부는 600 베크렐이 넘어야만 2차 측정과 저감 조치를 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예산이 부족하다는 게 주된 이유인데 최근 라돈 침대 사태가 불거지자 교육부는 부랴부랴 개선 방안을 올해 안에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실내 라돈은 환기만 잘해도 쉽게 낮출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읍니다.

환경부 조사 결과 국내 교실 라돈 평균 농도는 98 베크렐로 공공기관 평균치보다도 2배 가까이 높았습니다.

(영상취재 : 이원식·신동환, 영상편집 : 김선탁)
2018 전국 학교 라돈 지도 최초 공개포털에서는 연결이 차단될 수 있습니다. SBS 뉴스 페이지에서 이용하면 됩니다.
☞ 바로가기 http://gis.km-lab.co.kr/BetterLife/mySchool.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