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외무장관, 북미정상회담 협의차 평양행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8.06.07 1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북미정상회담 실무조율을 위해 오늘 베이징을 거쳐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 초청을 받아 한국시간 오후 3시쯤 평양행 고려항공편에 탑승했습니다.

오는 8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리 외무상과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을 논의하고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예방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이번 방북기간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싱가포르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는 점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지난달 14일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전화 통화로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현지시간으로 이달 5일에는 미 국무부를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을 만났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싱가포르 외무장관의 이번 방북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최대 관심사인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과 경호 문제를 최종 조율하는 차원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