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 푸에고 화산 다시 폭발…사망자 62명으로 늘어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6.05 0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미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 가운데 하나인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이 4일(현지시간) 다시 폭발했습니다. 본격적인 구조작업이 진행되면서 사망자가 60명을 넘어섰습니다.

국가재난관리청은 푸에고 화산이 이날 오전 다시 분화함에 따라 인근에 거주하던 주민들을 화산 주변 8㎞ 밖으로 대피시켰습니다.

푸에고 화산은 전날 4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폭발을 일으켰고, 이로 인해 상공 10㎞까지 화산재와 연기가 치솟고, 인근 마을들이 화산재와 용암, 화산 쇄석 등과 같은 분출물로 뒤덮였습니다.

과테말라시티에서도 국제공항이 폐쇄됐으며, 도시 곳곳의 가옥과 거리에도 화산재가 수북이 쌓였습니다.

구조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사망자가 25명에서 최소 6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모두 화산 인근에 자리 잡은 로스 로테스, 엘 로데오 마을에서 나왔는데, 두 마을은 대부분 파괴됐고, 용암 등으로 시신 훼손이 심해 사망자 중 13명만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부상자는 약 300명에 달했습니다.

구조대는 화산재와 진흙 등으로 파묻힌 가옥에서 10명을 구조해 헬리콥터로 이송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푸에고 화산이 다시 폭발하면서 화산재와 돌 등으로 뒤덮인 피해 현장에서 시신 수습과 생존자 수색작업을 벌이던 구조대원들이 잠시 철수하기도 했습니다.

구스타보 치그나 화산학자는 현지 라디오에 "화산을 둘러싼 풍경이 완전히 변했고 모든 것이 파괴됐다"고 말했습니다.

푸에고 화산 폭발 이후 3천265명이 긴급히 대피했으며, 이 중 1천711명은 아직 안전시설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지미 모랄레스 과테말라 대통령은 전날 푸에고 화산 폭발로 사상자 등 피해가 발생하자 사흘간 애도 기간을 선포했습니다.

스페인어로 '불'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푸에고 화산은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남서쪽으로 40㎞ 떨어져 있는 활화산으로, 해발 고도는 3천763m입니다.

스페인 식민지 시대 도시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보호 지역으로 지정된 안티과가 푸에고 화산 근처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