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달라져야 되지 않을까?" 남한 기자들 뼈 때린 북한 리선권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8.06.01 19:39 수정 2018.06.01 20: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리 위원장은 자신을 향해 질문하는 공동취재단을 향해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질문도 달라져야 되지 않겠느냐"고 되물었습니다.

공동취재단에게 갑작스런 '쓴소리'를 한 리 위원장의 모습,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