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대기업이 중소기업 죽인다!?"…해태제과 '오예스 수박' 표절 논란

심유경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28 1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대기업이 중소기업 죽인다!?"…해태제과 오예스 수박 표절 논란
연 판매 규모 1천억 원에 이르는 해태제과의 히트 상품 '오예스'가 표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벤처기업 에스에프시(SFC)바이오는 해태제과가 지난 23일 여름 한정품으로 출시한 '오예스 수박'에 대해 자사 제품 '수박통통'과 유사하다는 표절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종국 에스에프시바이오 회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예스 수박'과 '수박통통'을 나란히 올려놓은 사진과 함께 '대기업이 중소기업을 죽이려 든다'며 비판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오예스 수박과 수박통통 논란 글(사진=페이스북 '김종국' 캡처)
김종국 회장은 '수박통통이 지난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서 디저트 분야 우수 상품에 선정됐다'는 인증서를 소개하며 자신의 기업에서 제품을 먼저 출시했다는 것을 알렸습니다.

김성규 에스에프시바이오 대표는 한 언론사와 통화에서 "작은 규모의 회사여서 겨우겨우 대형마트에 납품을 시작했는데 해태 때문에 매출이 30%가량 꺾였다"고 밝혔습니다.

김성규 대표는 이어 "법률 조언을 받았으며 조만간 공정거래위원회 신고와 관련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해태제과는 그러나 SBS와 통화에서 "맛이라는 것을 한 기업에서 독점할 수는 없는 것이고 과일 맛 과자도 업계에서 흔하다"며 반박했습니다.

또 "보호받아야 할 것은 제조기술인데 우리는 에스에프시바이오의 특허 기술이 아닌 과육 농축의 독자적 기술을 통해 개발한 것이다. 또한 에스에프시바이오 측 주장은 허위사실로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페이스북 '김종국'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