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핵실험장 폐기 南취재진 명단 아직 접수 안 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21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北, 핵실험장 폐기 南취재진 명단 아직 접수 안 해"
정부는 21일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측 기자단 명단을 재차 통보하려 했으나, 북측이 계속 수령을 거부했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오늘 판문점 연락사무소 통화 개시와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참석할 우리 측 기자단 명단을 통보하려고 했으나 북측은 아직까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금 저희가 통지문 전달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고 그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고 부연했습니다.

우리측은 이날 오전 9시에 평소와 같이 판문점 연락사무소 업무 개시 통화를 하면서 남측 기자단 명단도 전달하려 했으나 북측 연락관 쪽에서 지침이 없었다며 접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 대변인은 남측 언론이 배제된 상태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이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의 상황에 대해서 예단해서 말씀드리기는 그렇다"면서 "어쨌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가 차질 없이 예정대로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 대변인은 이어 북측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와 관련해 우리측에 비용 등을 요구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북측이 외신 취재진에 1인당 1만 달러 상당희 비자발급 비용을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 확인이 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으나 남측 기자단 명단 접수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