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너무 좋아서 됐다 싶었다"

SBS뉴스

작성 2018.05.18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너무 좋아서 됐다 싶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를 전 세계 동시 공개하는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4시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V LIVE '컴백 프리뷰쇼(BTS Comeback Preview show) 방탄늬우스 in LA'를 시작했다. 

지민은 "어디 가서 우리 노래 정말 좋다고 잘 안하는데 이번에는 정말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슈가 역시 "이거는 됐다 싶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지민은 '피 땀 눈물'이 아련한 느낌이었다면 이번 앨범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는 더 처절한 느낌이라며 안무를 더해 설명했다. RM은 "기존 방탄소년단의 다크한 곡들과 비슷하면서도 다르다"고 설명했다. 지민은 "'피 땀 눈물'은 마냥 아련했다면 '페이크 러브'는 처절 아련이다"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 새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는 가면을 쓴 사랑의 끝, 이별의 아픔과 상실감을 표현했으며 타이틀곡 'FAKE LOVE'를 포함해 총 11곡이 수록됐다. '페이크 러브'는 그런지 록(Grunge Rock) 기타 사운드와 그루비한 트랩 비트가 기이한 음울함을 자아내는 이모 힙합(Emo Hip hop) 장르로,운명인 줄 알았던 사랑이 거짓이었다는 것을 깨닫는 내용이다. 이별의 감성을 방탄소년단만의 유니크한 노랫말과 사운드로 담아내 슬프지만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