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미 정상,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도…北 비핵화·밝은 미래 보장 논의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8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 정상,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도…北 비핵화·밝은 미래 보장 논의
청와대는 2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기 위한 방안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배석자가 없는 상태에서 단독회담도 할 예정이어서 한미정상 간 긴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옵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기자들을 만나 1박 4일간 진행되는 문 대통령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과 의의를 소개했습니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하는 것으로, 지난 1년간 11차례 통화를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해 온 두 정상이 5번째 만남을 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을 약 3주 앞둔 시점인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정상이 그동안 빈번하게 전화 통화로 긴밀히 소통했던 것을 넘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중점적이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미 세부 일정에 관한 설명도 이어졌습니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에 도착해 영빈관에서 1박을 한 뒤 다음날인 22일 오전 미국 행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일정인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22일 정오께부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할 것"이라며 "이후 자리를 옮겨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가진다"고 부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