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중 무역 갈등 풀리나…中, 미국산 수수 반덤핑 조사 중지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8.05.18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중 무역 갈등 풀리나…中, 미국산 수수 반덤핑 조사 중지
미국과 중국 대표단이 미국에서 제2차 무역 담판을 벌이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산 수수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중지하기로 해 양국 간 무역 갈등이 풀릴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미국이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장비업체 ZTE에 제재를 완화하겠다는 유화 메시지를 보낸 데 따른 후속 대응으로 해석됩니다.

중국 상무부는 오늘(18일) 반덤핑 예비 판정을 내렸던 미국산 수수에 대한 조사를 중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조사 기관이 업계 의견을 수렴한 결과 미국산 수수의 반덤핑 조사가 소비자 생활에 끼치는 영향이 크며 공공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중국 내 돈육 가격이 하락하면서 축산업자들이 어려움에 직면한 가운데 미국산 수수에 반덤핑 조치를 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이 북한과 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들과 거래한 ZTE에 대해 향후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없도록 하자, 중국은 지난달 17일 미국산 수수에 반덤핑 예비 판정을 내리며 맞대응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산 수수 수입업자들은 지난달 18일부터 덤핑 마진에 따라 최대 178.6%까지 보증금을 내야 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산 수수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중지함에 따라 이미 낸 보증금도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이처럼 미국과 중국이 최근 연달아 무역 문제와 관련해 유화적인 태도를 보냄에 따라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미국 간에 모종의 합의가 이뤄진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류허 부총리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개인적인 우의를 중히 여기며 시 주석과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미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진하길 원한다"며 유화적인 발언을 했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이 가장 강력히 반발했던 ZTE 문제가 풀릴 조짐을 보이면서 중국 또한 대미 무역 보복을 하나씩 푸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이번 미중 2차 무역 담판에서 성과가 나올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