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권성동, 강원랜드 수사단 또 비난…"새빨간 거짓말로 해명"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8.05.18 14: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권성동, 강원랜드 수사단 또 비난…"새빨간 거짓말로 해명"
강원랜드 취업 청탁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강원랜드 수사단의 수사 내용을 또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어제(17일)는 강원랜드 리조트 A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검찰이 피의자에게 불리한 증거만 제출했다"고 밝힌 데 이어 "증거조작 행위"라고 비난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권 의원은 "검찰이 A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피의자에게 유리하고 검찰에 불리한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며 "검찰에서 자료를 임의로 제출하지 않은 것은 객관 의무를 위반한 것이며, 재판부로 하여금 공정한 재판을 할 수 없게 만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권 의원은 "A본부장은 수사 과정에서 불법부당하게 당한 사실 등을 진정서로 정리해 양부남 수사단장에게 제출하며 해명을 요구했고, 해명이 없자 최근 대검 감찰부에 진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피의자에게 불리한 증거를 제출하지 않는 행위는 검찰의 증거조작 행위로, 형사처벌 대상"이라며 "과거 서울시 간첩 사건에서 증거를 조작해 큰 파문을 일으켰던 사건에 버금간다고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단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가 있다는 듯이 새빨간 거짓말로 해명하고 있다"며 "수사단이 도덕성과 책임성을 기본으로 하는 검사 집단인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의원은 지난 17일 보도자료에선 "수사단이 짜맞추기식 무리한 수사를 했고, 강원랜드 리조트 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피의자에게 불리한 증거만 제출했다가 판사에게 발각돼 청구가 기각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수사단은 "법원이 영장 청구를 기각한 취지는 법리 판단을 잘못했다는 것이 아니었다"며 "피의자에게 유리한 증거를 제출하지 않았다는 권 의원의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