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에 "어처구니없는 소설"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8 11:06 수정 2018.05.18 1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에 "어처구니없는 소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18일 포털 댓글조작 사건 주범 필명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보낸 옥중편지에서 '김경수에 속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 같은 얘기"라고 일축했습니다.

김 후보는 부산민주공원에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마구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김 씨가) 검찰에 '검은 거래'까지 제안했다는데 그 의도가 무엇인지 뻔한 얘기를 바로 기사화한 조선일보는 같은 한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저는 경찰 조사도 먼저 받겠다고 하고, 특검도 먼저 주장했다. 거리낄 게 있다면 그러고서 선거에 나선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며 "이걸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저를 잘못 본 것이고, 우리 경남도민도 잘못 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는 우리 정치를 낡은 정치, 구태 정치로 다시 되돌리려는 과거 팀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려는 미래 팀의 대결임이 분명해졌다"면서 "경남도민과 함께 절대 물러서지 않고 반드시 이번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