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WSJ "북 '핵·미사일 부분적 포기' 선제 조치 해법으로 부상"

SBS뉴스

작성 2018.05.17 2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선(先) 핵 포기, 후(後) 보상'을 개념으로 하는 이른바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도 있다고 위협한 가운데 핵과 미사일을 부분적으로 포기하는 북한의 초기 '선제조치'가 북미 간 간극을 좁힐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번 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자사 콘퍼런스에서 "북한이 큰 '선금'(down payment)으로 시작하면 '동시적'(synchronized) 과정이 수용될 수도 있다고 동아시아 담당 미국의 고위외교관이 밝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WSJ은 이어 수잔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대행이 "(북한이 내놓을) 선불수수료가 무엇이 될지 이후 이에 대한 보상으로 북한 측 입장에서 (미국으로부터) 무엇을 얻을 수 있을지가 문제"라고 언급했다고 밝혀 미 고위외교관은 손턴 차관보 대행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북한의 '부분적 핵·미사일 포기' 선제조치 아이디어는 "보상에 앞서 비핵화 조치를 먼저 요구하는 미국과 단계·동시적 조치를 주장하는 북한과의 간극을 좁히기 위한 것"이라면서 "(비핵화 해법에 대한) 북미 간의 교착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국무부 사정에 밝은 한 인사는 "(북한의 선제조치로) 첫 단계에서 북한의 일부 무기를 (미국이) 확보한다면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핵·미사일을 부분 포기하는 선제적 조치를 한다면 북미간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에 대한 미국의 공식적 입장이 무엇인지 또 북한이 이를 어떻게 평가할지는 불투명하다.

WSJ은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도 같은 콘퍼런스에 참석해 비핵화에 대한 북미 간 간극은 북한에 의한 초기 양보로 극복이 가능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WSJ는 문 특보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큰 선물을 주기를 희망한다"면서 "그 같은 제스처가 북한이 전체 핵 프로그램 해체에 대해 정말 진지하다고 미국민들을 납득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