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리비아 모델 적용 안 해…김정은 체제 안전 보장"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5.18 04:35 수정 2018.05.18 0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리비아 모델 적용 안 해…김정은 체제 안전 보장"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강경 모드로 급선회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반발하는 비핵화 방식인 '리비아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성사된다면 김정은 정권의 체제 보장도 약속해, 북한발 한반도 냉기류가 해소되고 북미 정상회담이 다시 물살을 타게 될지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며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고,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비핵화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리비아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로이터, AFP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에 리비아 모델을 적용하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리비아 모델은 '선 핵 폐기, 후 보상·관계 정상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어,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주장하는 북한이 수용을 거부한 비핵화 방식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기꺼이 제공하고자 한다"며 "그는 보호를 받을 것이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합의할 경우 김정은 정권의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공언한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한테서 들은 게 없다면서 "그 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