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범죄자 뜻을 후세에 전하라고?"…전두환 기념비 철거 요구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8.05.17 2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앞두고 이렇게 전두환 씨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전두환 씨의 친필이 새겨진 기념비를 철거하라고 해당 지자체에 요구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배정훈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한자로 호국로라고 쓰여있고 그 옆에는 대통령 전두환이라는 문구가 쓰여있습니다.

녹색 팻말에는 전두환 대통령의 분부로 이름을 정했고 뜻을 후세에 길이 전한다는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의정부와 포천을 잇는 43번 국도 옆에 세워진 기념비입니다.

오늘(17일) 흰 천이 비석을 뒤덮고 학살자 전두환이라고 쓰인 플래카드가 내걸렸습니다.

[유병권/민중당원 : 학살자 전두환을 처벌하라 처벌하라 처벌하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두고 한 진보정당이 기념비 철거를 요구하는 행사를 연 겁니다.

[유병권/민중당원 : 광주 민중들을 학살한 전두환을 찬양하는 이런 비석을 포천에 세울 수 없다고 생각하고 이 비석을 철거를 해야 한다는 공론을 모아나가고 있는 과정입니다.]

도로 관리를 맡은 국토관리사무소나 지자체는 뚜렷한 입장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포천시청 관계자 : 아직 정해진 건 아무것도 없어요. 국토부와 우리가 (처리)해야할 문제인지도 아직 결정이 안 났어요.]

[국토관리사무소 관계자 : 피허가자가 유지 관리하게 돼 있어요. (비석 같은) 이 시설물은. 그쪽(포천시)에서 책임져야 할 시설물인 거잖아요.]

일각에서는 조형물이 무슨 죄냐는 의견도 있는 가운데 호국로 기념비는 당분간 자리를 지키며 논란을 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인필성·설민환, 영상편집 : 장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