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주사형 결핵백신 접종 6월 둘째 주 재개…동네의원서 가능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7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사형 결핵백신 접종 6월 둘째 주 재개…동네의원서 가능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중단됐던 결핵 피내용(주사형) 백신 접종이 6월 중순부터 정상화될 것이라고 17일 밝혔습니다.

결핵 예방을 위한 BCG 백신은 피내용과 경피용(도장형) 두 종류가 있고, 우리나라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에 따라 피내용 백신을 국가예방접종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과 덴마크에서 전량 수입하던 피내용 백신의 공급이 현지 공장 사정으로 급감하자 정부는 작년 10월 16일부터 소비자가 유료로 부담하던 경피용 백신을 무료로 제공해왔습니다.

피내용 백신은 지난 3월부터 수입이 재개됐습니다.

덴마크에서 수입한 백신은 4만 5천675 바이알(약병)로 약 7개월 사용분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국가검정시험(72일 소요)을 완료하는 대로 순차적으로 보건소와 민간의료기관에 공급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6월 둘째 주부터는 접종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임시적으로 실시한 경피용 백신 접종은 당초 일정대로 6월 15일 종료됩니다.

피내용은 피부에 15도 각도로 주삿바늘을 넣어 백신을 주입하는 방법이고, 경피용은 피부에 주사액을 바른 후 9개 바늘을 가진 주사 도구를 이용해 두 번에 걸쳐 눌러 접종하는 방법입니다.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결핵 예방접종 대상 영아 보호자에게 이달 중 피내용 접종 재개 사실과 경피용 백신 임시예방접종 시행 종료 일정을 휴대전화 문자로 공지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