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빗줄기 약해졌지만…중부, 밤부터 다시 국지성 호우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05.17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7일) 아침 중·북부 지방에 장대비가 쏟아진 데 이어 오늘 밤에도 중부 곳곳에 국지성 호우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됩니다. 천둥 번개가 치고 돌풍이 불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공항진 기자입니다.

<기자>

요란하게 이어지던 비가 오후 들어 조금씩 약해지고 있습니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도 모두 해제됐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연천에 120mm가 넘는 큰 비가 왔고 그 밖의 수도권에도 100mm 안팎의 비가 내렸습니다.

밤부터는 다시 비가 강해져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는 30~80mm의 많은 비가 오겠고 1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그 밖이 전국에도 5~60mm의 비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특히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 중부 곳곳에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당 30mm 안팎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번 비는 내일 낮부터 점차 그치겠지만 강원 영동과 경상도는 내일 밤까지 이어지겠습니다.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가시거리가 짧을 것으로 보여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합니다.

해안에는 강풍이 이어지겠고 내륙 일부에도 바람이 강할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도 주의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