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퇴사 동료'에 설사약 넣은 브라우니 선물한 직원…결국 해고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5.17 0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퇴사 동료에 설사약 넣은 브라우니 선물한 직원…결국 해고
퇴사하는 동료에게 앙심을 품은 한 직원이 이성적이지 못한 행동으로 해고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오늘(16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미시간주에 있는 한 엔지니어링 회사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지난 3일, 퇴사자 환송 파티를 앞두고 회사에 내부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한 직원이 퇴사자에게 줄 디저트 선물에 설사약을 탔다는 겁니다.

관계자는 혹시나 문제가 커질 것을 우려해 먼저 선물을 압수한 뒤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선물을 준비한 47세 여직원을 찾아내 추궁했지만 그녀는 처음 범행을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DNA 검사나 CCTV 추적 등 수사를 본격화할 기세를 보이자, 그녀는 곧 모든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회사 직원들에 의하면, 퇴사자와 여직원은 평소 옥신각신하며 자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을 담당한 설린 시 경찰서장 제로드 하트 씨는 "해당 직원은 기소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누구라도 그 약을 탄 브라우니를 먹었다면 법적 처벌을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학생들 사이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라며 "종종 영화나 TV에서 이런 행동이 장난처럼 묘사되지만 실제로는 엄연히 범죄행위"라고 경고했습니다.

문제의 직원은 사건이 마무리된 후 회사에서 해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