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일방적 핵 포기만 강요하면 북미회담 재고려"…북미담판 샅바싸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8.05.16 18:18 수정 2018.05.16 1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일방적으로 이날로 예정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같은 날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이번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이 ‘내외여론은 이번 훈련이 력대 최대규모라고 하면서 우리에 대한 《최고의 압박과 제재》를 계속 가하려는 미국과 남조선의 변함없는 립장의 반영이라고 평하고 있다.’라며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중앙통신과의 담화의 전문이 공개됨에 따라 북미 관계에도 변화가 생길 조짐을 보였습니다. 김 부상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느끼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루 사이 손바닥 뒤집히듯 뒤바뀐 국제 정세, 북미 정상회담을 한 달여 앞두고 앞으로의 향방을 알 수 없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