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당혹스러운 북한 통보에도…조명균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16 10:39 수정 2018.05.16 1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한에 전통문을 보내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16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우리 나름대로 전통문을 보낼 것"이며 "어떤 내용으로 할지는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연기한 배경에 대해 조 장관은 "현재로선 북측이 보내온 전통문과 조선중앙통신에 나온 내용 이상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싸움의 성격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현재까지 구체적인 평가를 말씀드리기는 조심스럽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면서, "이제 시작의 시작단계니까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또,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고 일관되게 계속해서 나아가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런 입장에는 우리나 북한이나 변함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구성 : editor C, 영상 취재 : 김원배, 영상 편집 : 이홍명,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