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그레이스 리 "필리핀 前 대통령과 4개월 데이트…정말 매력적인 분"

SBS뉴스

작성 2018.05.16 09:01 수정 2018.05.16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레이스 리 "필리핀 前 대통령과 4개월 데이트…정말 매력적인 분"
방송인 그레이스리가 필리핀 베니그노 아키노 3세 전 대통령과 과거 데이트를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에서 앵커를 한지 4~5년 차 됐다. 저와 같이 앵커를 했던 남자 분이 지금 필리핀 커뮤니케이션 장관”이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줬다.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에서 타갈로그어로 뉴스를 진행한다. 그는 “필리핀에서는 뉴스를 98%를 타갈로그어로 한다. (타갈로그어로 뉴스를 진행하는) 유일한 외국인”이라고 소개했다.

앵커 경력으로 그레이스 리는 정치권의 러브콜도 받았다고도 고백했다. 그는 “제가 아직 한국 국적이라 안 된다. 저는 평생 한국 국적으로 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그레이스 리는 2012년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와 열애설이 제기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필리핀 대통령과 4개월 정도 데이트 했다”면서 “근데 데이트 한 게 뜻이 사귄건 아니고 제가 봤을 땐 썸인 것 같다. 필리핀에서는 데이팅 스테이징이라고 한다. 데이트 하는건 서로에게 호감있고 더 알아가기 위해 저녁을 먹을 수도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보도에는 완전히 우리가 사귀고 결혼할 것 같이 나왔다. 그래서 서로 알아가는 기간에 그런 뉴스가 터져서 사실 그 다음 단계로 갈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레이스 리는 아키노 3세 전 대통령에 대해서 “굉장히 똑똑하고 책도 많이 읽는다. 대화를 하다 보니까 거기에서 저는 그 분이 참 좋은 분이라는 걸 느끼게 돼서 데이트를 하게 됐다.”면서 “지적이고 자기 일 열심히 하는 모습, 그런 면에서 참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레이스리는 필리핀의 영웅 파퀴아오와도 각별한 사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