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무일 총장 "강원랜드 수사, 질책한 적 있지만 이견 해결 과정"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5.15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무일 총장 "강원랜드 수사, 질책한 적 있지만 이견 해결 과정"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검찰총장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팀 소속이었던 안미현 검사가 15일 제기한 데 대해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에 대한 논의과정에서 이견을 제시한 것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이날 11시 54분께 대검찰청 청사 입구에서 수사외압 의혹에 관해 묻는 기자들에게 "(강원랜드 수사와 관련해 춘천지검장을) 질책한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의 소환 문제를 놓고 수사를 담당한 춘천지검과 문 총장 사이에 견해차가 있었고, 이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일부 질책성 발언이 있었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이날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맡았던 안 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문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고 한다"며 "문 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넣은 정황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증거를 더 확보하고 보강수사를 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문 총장이 외압을 넣은 것은 전혀 아니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증거를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현직 국회의원을 소환할 경우 자칫 '무혐의를 염두에 둔 형식적 소환'으로 오해받거나 부실수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하려는 취지에서 질책한 것일 뿐 수사외압으로 여겨질 것은 전혀 없다는 취지입니다.

강원 강릉이 지역구인 권 의원은 2013년 11월 자신의 옛 비서관 김모 씨를 채용하도록 강원랜드에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습니다.

수사과정에서 각종 외압의혹이 불거지자 검찰은 지난 2월 7일 서울북부지검에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을 설치하고, 권 의원의 사무실과 대검찰청 반부패부, 법무부 검찰국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