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조 와해' 삼성 전무 구속…본사 세 번째 압수수색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5.15 10: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와해 공작의 실무 총책임자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최 모 전무에 대한 구속영장이 오늘915일) 새벽 발부됐습니다.

최 전무는 지난 2013년 7월부터 지난 3월까지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 실장 등으로 일하며 노조와해 공작인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오늘 오전 노조 와해 공작 혐의와 관련해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세 번째로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노조원에게 일감이 돌아가지 않게 삼성전자서비스가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