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회 파행 42일 만에 극적 정상화…드루킹 특검·추경안 18일 처리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5.15 0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가 파행 42일 만에 그것도 저녁 늦게서야 극적으로 정상화됐습니다. 여야는 드루킹 특검과 추경안을 금요일인 오는 18일에 동시에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저녁 늦게 본회의가 열려 국회의원 4명의 사직건을 처리함으로써 이번 지방선거날에 12개 선거구에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야는 어제(14일) 저녁 드루킹 특검과 추경안을 오는 금요일인 18일에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동안 협상의 쟁점이었던 특검 수사 대상과 범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의원 등을 명시하지 않은 채 '드루킹이 저지른 불법 여론 조작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서만 수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특검은 대한 변호사협회가 4명을 추천하면 야당이 2명으로 추리고, 그 가운데 대통령이 한 명을 임명하기로 했습니다.

동시에 42일 동안 파행을 거듭하던 국회도 정상화됐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미뤄졌던 민생법안과 그리고 경제법안들을 비롯해 국회 정상화에 모든 사항을 가져가도록 하겠습니다.]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양승조, 박남춘,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 등 국회의원 네 명의 사직 건을 처리했습니다.

의원 사직안이 처리되면서 오는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 선거구는 모두 12곳으로 확정됐습니다.

다만 민주평화당이 5월 18일은 국가적인 기념일인 데다 추경안 심사를 충실히 하기에 너무 이른 날짜라고 반발해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