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태용호 승선' 주세종, 자축 득점포 이후 발목 부상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5.14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 월드컵 대표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 K리그 아산 무궁화의 주세종이 명단 발표 직후 열린 리그 경기에서 시즌 첫 득점과 부상을 동시에 겪었습니다.

주세종은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2(2부 리그) 정규리그 11라운드 부천FC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21분 페널티킥 골을 뽑아냈습니다.

부천 임동혁의 반칙을 유도하며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선제골로 연결했습니다.

주세종의 시즌 1호 골로, 마침 오늘(14일) 신태용 대표팀 감독이 발표한 월드컵 대표 28명 명단에 포함된 것을 자축하는 득점포였습니다.

하지만 주세종은 후반 7분 부상으로 교체됐습니다.

태클 과정에서 발목을 다쳤고,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 나갔습니다.

주세종은 이후 직접 걸어서 라커룸으로 이동했는데 정확한 부상 정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아산은 주세종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아산은 오늘 승리로 부산 아이파크를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습니다.

수원FC는 전반 34분 배지훈의 결승골로 안산 그리너스에 1대 0으로 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