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통쾌한 반란 일으키겠다"…월드컵 출사표 던진 신태용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05.14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통쾌한 반란'을 일으키겠다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하성룡 기자가 신태용 감독을 만났습니다.

<기자>

명단 발표를 마친 신태용 감독은 더욱 자신 있게 '한국 축구의 반란'을 기대하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최소 1승 1무 1패는 해야 된다. 그래야 유쾌한 반란이 일어날 것이다. 통쾌한 반란이 일어날 것이고, (조별리그를) 통과하게 되면 상쾌한 반란까지 (일어날 겁니다.)]

월드컵 예비 명단을 꾸리면서 김민재와 염기훈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제외될 때마다 고통스러웠다고 밝혔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아! 철커덩 철커덩 한 번씩 내려앉다가 다시 또 마음을 잡아서 그럼 누구를 대체 발탁해서 어떤 포메이션을 갖고 가야 하나.]

공격 축구 신봉자인 신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조금 더 신중하게 다가서겠다며 승부수로 '역습'을 예고했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월드컵은 우리가 뭔가 보여줘야 되기 때문에 지키고 있다가 빠른 카운트 어택(역습)을 노리는 그런 공격 축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불안한 수비 조직력에 부상 공백까지 겹치면서 비관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신 감독은 그래서 이를 더 악물게 된다며 '반란'을 약속했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다들 불가능하다고 이야기하거든요. 불가능을 넘어설 수 있는 팀이 우리 대한민국 팀이다. 그렇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축구 파이팅.]

(영상취재 : 김흥식·김세경, 영상편집 : 채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