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 진통…오후 4시 본회의 소집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4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 진통…오후 4시 본회의 소집
여야 원내대표들이 14일 오전 '6·13 지방선거' 출마의원들의 사직 안건 처리 등 국회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댔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전 10시 30분께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정례 회동에서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특검과 본회의 개의 등 국회 현안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에게 "민주당은 어떤 경우든 특검 수용 의지가 없어 보인다"며 합의 불발 사실을 알렸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이 처리 시한인 의원 사직 안건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열려면 드루킹 특검 등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나, 민주당은 드루킹 특검 문제는 '원포인트 본회의' 이후 논의하자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여야는 일단 오후에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통해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의원 사직서는 국민 기본권과 관련된 일이라 무조건 처리하고 오늘(14일) 협상 재개하자고 했는데,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오후 1시 반에 회동하고, 의장께서 오후 4시에 본회의를 소집해 처리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의장과 민주당은 이날 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가 안 되면 4곳의 보궐선거를 이번 지방선거가 아닌 내년 4월에나 치러야 하기 때문에 '원포인트 본회의'가 불가피하다고 줄기차게 주장한 바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오전 회동에서) 합의된 것은 없고 각 당 입장을 확인하는 정도였다"며 "(오후 회동에선 드루킹 특검의) 수사 범위 대상이 가장 쟁점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