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조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등 4명 구속 심사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5.14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노조와해 활동 실무를 총괄한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등 4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4일) 밤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30분에 삼성전자서비스 전무 등 4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시작했습니다.

영장심사에 앞서 법원에 도착한 최 모 전무 등은 노조 와해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이 노조를 세운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노조대응 조직의 실장으로 일하며 협력업체 기획 폐업, 노조원 표적 사찰 등을 주도한 혐의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