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조와해' 삼성 전무 구속 심사 출석…질문에 묵묵부답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5.14 1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노조와해 활동 실무를 총괄한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등 4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4일) 밤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삼성전자서비스 최평석 전무와 윤모 상무, 노무사 박모 씨, 전 동래센터 대표 함모 씨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열고 이들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습니다.

심사 10여 분 전 법원에 도착한 최 전무는 '노조파괴 의혹을 인정하느냐', '삼성전자에 보고한 것이 맞느냐'는 등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지난 10일 이들에 대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이 노조를 세운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 실장으로 일하며 협력업체 기획 폐업, 노조원 표적 사찰 등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조원 염호석 씨 장례를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으로 치르도록 염씨 부친에게 회삿돈 6억 원을 건넨 혐의 등도 받고 있습니다.

윤 상무는 최 전무를 도와 노조대응 실무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상무는 지난 3일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됐으나 검찰은 그가 노조원의 재취업을 방해한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해 다시 신병확보에 나섰습니다.

노무사 박 씨는 사측에 노조를 부력화하는 방안을 조언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노무법인 '창조컨설팅' 출신으로 삼성에 고용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계획을 수립 자문하고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전 동래센터 대표 함모 씨는 노조 설립을 주도한 위모 전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을 부당해고하고 센터를 위장폐업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늦은 밤 결정됩니다.

법조계에서는 노조와해 활동 실적을 모회사인 삼성전자에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최 전무의 구속 여부가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등 '윗선'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할지를 가늠할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