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경필 "'형수 욕설' 이재명, 후보 교체돼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5.13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경필 "형수 욕설 이재명, 후보 교체돼야"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인 남경필 현 경기지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거론하며 민주당에 후보 교체를 요구했습니다.

남 지사는 오늘(13일) 오전 여의도 한국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아무 거리낌 없이 뱉어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남 지사는 "이 시간부터 이 전 시장을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더 이상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라면 후보 교체를 요구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남 지사는 "이 전 시장이 친형과 형수에게 한 충격적인 폭언이 담긴 음성 파일을 이틀 전에 들었고, 귀를 의심하면서 끝까지 듣기 어려웠다"며 "이런 상식 이하의 인격으로 이 전 시장은 지난 8년간 100만 도시 성남시를 책임졌고 대통령 선거에 나섰으며, 이제는 경기지사에 도전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남 지사는 해당 음성 파일 공개 여부에 대해 "좀 더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이어 "주변에서 음성 파일을 들어보라는 얘기가 계속 있었는데 들어보니 말로 들었던 것과는 너무나 달랐다"며 "선거유세 때 이 파일을 틀어야 할지는 당에서 논의해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지난 9일 경기 필승결의대회에서 이 후보에 대해 "자기 형님이나 형수에게 입에 담지 못할 쌍욕을 하는 사람"이라며 "욕설 파일만 유세차에 틀어놓으면 경기도민들이 절대 안 찍는다, 3%도 못 나온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