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친구들을 죽음으로부터 지켜주세요

하현종 기자 mesonit@sbs.co.kr

작성 2018.05.11 17:29 수정 2018.05.11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친구들을
죽음으로부터 지켜주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2017년 1월, 19살 홍수연 양은
전북 전주의 한 통신사 고객센터에서
실습하던 중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같은 해 11월, 19살 이민호 군도 
제주 음료 공장에서 일하다
기계에 몸이 끼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홍수연 양과 이민호 군은
특성화고등학교에서 업체로 파견된
현장 실습생이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전문 직업인 양성을 위해 설립된
특성화고등학교, 마이스터고 등은
학생들을 현장 실습생으로 파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미지 크게보기
“화학 약품을 다루는 곳임에도
보호 장비도 열악할 뿐 아니라,

안전 교육을 형식적으로만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어요.”

- 이은아 / 특성화고등학교 졸업생

학생들은 각종 위험에 노출된 채
어른들의 착취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졸업까지 근로 상태를 유지하지 않으면 
 학교의 취업률이 떨어져요.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
 돌아오지 못하게 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죠.”

- 이은아 / 특성화고등학교 졸업생

학생들이 고충을 호소해도
학교측에선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게 현실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친구들이 아파하는 모습을 보다 못한
특성화고 졸업생 20살 이은아 씨.

졸업생 친구들과 함께
친구와 후배들을 지키기 위해
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전국 특성화고 졸업생 노동조합은
앞으로 취업 환경에 대한 전수 조사 실시와
이에 대한 대책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특성화고 학생들이
 값싼 부품처럼 쓰고 버려지는 일이
 더 이상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 전국 특성화고 졸업생 노동조합


친구들을 지키고자 하는
그들의 바람이 꼭 이루어지길 희망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5월 1일 특성화고 졸업생들이 모여 노조를 결성했습니다.
특성화고 재학생과 졸업생의 죽음을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이은아 위원장은 실습 현장에서 안전도 보장되지 않고 학교가 학생들을 보호해주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특성화고 학생들과 졸업생들이 부품처럼 쓰고 버려지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기획 하현종, 채희선 / 글·구성 박수정, 정현철 인턴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