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김정은, 6월12일 싱가포르서 '세기의 담판'

최대식 기자 dschoi@sbs.co.kr

작성 2018.05.11 0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김정은, 6월12일 싱가포르서 세기의 담판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립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어제(10일) 트위터에서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 위원장과 나의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 양측 모두는 이번 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최대 의제인 비핵화 문제와 평화체제 등을 놓고 담판을 지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각료회의에서 개최 장소로 '판문점 카드'를 제외하면서 사실상 싱가포르가 확정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판문점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언급할 만큼 관심을 뒀지만, 정부 내 강경파 인사들이 회담 결과에 끼칠 영향을 강조하면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담 날짜의 경우 다음 달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이전에 북미 회담을 열고 G7 정상회의에서 그 결과를 설명하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일정 등을 감안해 G7 이후로 미뤄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