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기환 "박 전 대통령에 총선여론조사 결과 보고 안 해"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8.05.10 15:13 수정 2018.05.10 1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기환 "박 전 대통령에 총선여론조사 결과 보고 안 해"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현기환 전 수석이 2016년 4·13 총선을 앞두고 박 전 대통령에게 불법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했다는 의혹을 법정에서 부인했습니다.

현 전 수석은 오늘(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박 전 대통령에게 여론조사 결과를 한 번도 보고한 적이 없고, 보고하도록 지시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선거전략 문건을 일일이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고, 여론조사 등의 데이터도 보고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그런 세세한 보고를) 좋아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현 전 수석은 정무수석실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 방안과 4·13 총선의 새누리당 경선 예상후보 및 공천 가능성이 있는 후보, 공천 과정에서 발표된 공천자와 향후 예상되는 공천자 자료 등만 보고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전체 지역구의 경선 출마 인물 예상자 등을 정리하면서 후보 이름 옆에 '국정 우호세력'을 표시한 적은 있지만, 별도로 '친박 리스트'를 보고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리스트를 보고받은 박 전 대통령이 개별 인물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도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2015년 말부터 2016년 3월까지 여러 차례 총선용 여론조사를 한 사실은 시인했습니다.

그러나 "공천개입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재직했던 때는 여당과 청와대 관계가 극도로 나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개입할 채널이 없었다"며 "내심 (공천에 개입할) 의사가 있었더라도 전달할 곳도 마땅치 않았다"고 부연했습니다.

또 여론조사 비용으로 국가정보원이 상납한 특수활동비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타 수석비서관들에게 남는 예산이 있다면 정무수석실에서 쓸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한 바 있지만, 국정원 돈을 쓰라고 지시한 바는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현 전 수석은 당시 청와대 뜻에 따라 이한구 전 의원이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고, 정무수석실에서 이 위원장에게 공천 관련 자료를 수시로 전달했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했습니다.

유승민 당시 새누리당 의원의 당선을 막기 위해 청와대 주도로 대항마를 내세웠다는 의혹 등도 근거가 없다고 했습니다.

이런 의혹은 지난달 19일 법정 증인으로 나왔던 신동철 전 정무수석실 비서관의 증언에 따른 것이지만, 직속상관이었던 현 전 수석은 이를 전면 부인한 셈입니다.

현 전 수석은 "당에서 공천관리위원장 추천 요청을 받아 이한구 전 의원과 외부 인물 한두 명을 추천했다"며 "이 전 의원이 위원장이 된 이후 공천 룰과 관련해 당의 보고를 잘 못 받는다기에 관련 내용을 전달한 적은 있으나 후보 관련 자료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대구 동구을에서 유승민 의원의 당선을 막기 위해 이재만 후보의 연설문까지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보냈다는 신 전 비서관의 증언에 대해서도 "대구 지역에서 이 후보 연설의 질이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연설문을 살펴보고 수정해서 보내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 전 수석은 특히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보낸 연설문을 꺼내 흔들어 보이며 "이거 봐라. '할매'가 직접 연설문 보냈다"고 말했다는 신 전 비서관의 진술에 대해 "대통령을 그렇게 부른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현 전 수석에 이어 정무수석을 지낸 김재원 전 수석도 이날 증인으로 나와 총선 이후 밀린 여론조사 비용 5억원을 국정원에서 받은 과정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김 전 수석은 정무수석실 행정관에게서 여론조사 비용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뒤 "비용이 왜 이렇게 많이 나왔는지 물어보니 '총선 때 공천 기간이 길어졌고, 전체적으로 조사를 많이 했다. 윗분들이 많이 시켰다'고 하기에 그런 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20대 총선 경선에서 탈락했던 그는 "정무수석이 된 뒤 이렇게 공천에 개입했는지 듣고 상당히 놀랐다"면서 "저에게는 매몰차게 도움을 주지 않아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