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도보다리 따라 한 다롄해변 회담?'…40일 만에 시진핑 만나러 간 김정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10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0여 일 만에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가진 북중정상회담을 북한 조선중앙TV가 약 30분 가까이 집중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7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을 이틀 일정으로 방문해 시진핑 주석을 만났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살상무기를 모두 폐기하라고 북한을 압박하는 미국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만남은 김정은 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또한 한반도 평화체제 협상에서 중국이 배제되는 '차이나 패싱'을 막기 위해 또다시 양국 정상회동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 관영매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다롄에 머물며 전용기를 타고 방중한 김 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조선중앙TV 등 북한 관영매체도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만남을 집중적으로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동에서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자신과 김 위원장이 첫 회담 때 이에 대해 의견을 교환해 중요한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면서 "최근 김 위원장이 한반도 대화와 정세 완화 방면에서 적극적인 노력을 해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습니다.
 
시 주석은 "유관 각국의 공동 노력 아래 한반도가 대화와 정세 완화 추세로 가고 정치적 해결이라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북한의 한반도 비핵화 견지와 북미간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유관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역내 영구적 평화를 실현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은 북한의 확고부동하고 명확한 입장"이라면서 "유관 각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과 안전 위협을 없앤다면 북한이 핵을 보유할 필요가 없고 비핵화는 실현 가능하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북미 대화를 통해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유관 각국이 단계별로 동시적으로 책임 있게 조처를 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전면적으로 추진해 최종적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