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문재인 대통령 "한중일 3국, 세계사적 대전환 이끌어낼 동반자"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5.09 11:57 수정 2018.05.09 1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한중일 3국이 힘과 뜻을 모으면 한반도와 동북아에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음을 확신한다"며 "이제 3국은 세계사적 대전환을 이끌어내는 진정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직후 발표한 공동언론 발표문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무엇보다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대단히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3국 정상의 특별성명 채택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과정에서 3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지속해서 이루어지길 기대하고 약속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3국은 역사적·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책임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3국 협력의 궁극적인 목표는 국민이 그 성과와 혜택을 체감하고 누리는 데 있으며, 이를 위해 실질협력을 확대하고 미래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미세먼지·감염병·만성질환과 같이 국민 삶을 위협하는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한편 에너지·ICT 협력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사업들을 계속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3국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 교류와 소통이 더욱 확대되고 활발해져야 한다"며 "평창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년 동경올림픽, 2022년 북경올림픽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야말로 두 번 다시없을 좋은 기회"라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정상회의에서 체육 교류 등 인적·문화적 교류 중요성을 확인하고 2020년까지 3국 간 인적교류를 3천만 명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며 "특히 캠퍼스 아시아 사업 같은 청년 교류 사업을 더욱 활성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3국 협력을 제도화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3국 정상회의는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든든한 기반으로, 오늘 우리는 이런 인식을 공유하고 정상회의를 정례화해 나간다는 의지를 재확인했고, 3국 협력을 추진하는 구심점으로서 협력사무국(TCS) 역할을 확대하고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성:editor C,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