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프로기사회,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 제명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05.08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로기사회,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 제명
▲ 한국기원 프로기사회가 8일 오후 서울 성동청소년수련관 무지개극장에서 외국인 여성기사 A 씨 폭로로 성폭행 의혹을 받는 김성룡 9단의 제명 여부를 놓고 임시 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회가 '성폭행 의혹'을 받는 김성룡 9단의 회원 자격을 박탈했습니다.

프로기사회는 서울 성동구청 청소년수련관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성폭행 의혹'을 받는 김성룡 9단에 대한 제명안 투표를 실시한 결과 총 204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75표, 반대 17표, 기권 12표로 제명안이 통과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프로기사회는 지난 4월 24일 연령별 대의원회의를 열고 김성룡 9단 제명안을 총회에 상정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습니다.

이날 총회를 앞두고 김 9단은 탈퇴서를 제출했으나, 기사회는 투표를 실시해 찬성률 85.8%로 제명을 확정했습니다.

총회에서는 재적인원 354명의 과반이 출석해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으면 제명이 결정됩니다.

프로기사회에서 회원 제명 결정이 내려진 것은 1986년 이후 무려 32년 만입니다.

1967년 10월 출범한 프로기사회에서는 김 9단을 포함해 총 5명이 명예 실추 등의 이유로 제명됐습니다.

프로기사회에서 제명되더라도 프로기사 자격을 상실하는 것은 아니며 프로기사직에 대한 징계는 한국기원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합니다.

김성룡 9단은 최근까지 한국기원 홍보이사와 바둑리그 팀 감독, TV 해설가 등 왕성한 활동을 한 중견 기사입니다.

지난 4월 16일 외국인 여성기사 A씨가 9년 전 김 9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큰 파문이 일었습니다.

이후 한국기원은 윤리위원회와 실무조사단을 꾸려 진상을 파악 중이지만 폭로가 나온 지 3주가 지나도록 뚜렷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아 '늑장 대처'라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프로기사회에서 회원 자격을 박탈함에 따라 한국기원도 김성룡 9단에 대한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프로기사들이 주축인 한국기원 운영 관례상 기사회 결정 사안은 한국기원 이사회에서도 대부분 통과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