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로프킨, 마티로시안에게 2R KO승…역대 타이 20차 방어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05.06 1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 프로복싱 미들급 절대 강자 게나디 골로프킨이 화끈한 KO승으로 20차 방어에 성공했습니다.

골로프킨은 오늘(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스텁 허브센터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 20차 방어전에서 바네스 마티로시안에게 2라운드 1분 53초 만에 KO승을 거뒀습니다.

이로써 골로프킨은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가 세운 미들급 역대 최다인 20차 방어와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골로프킨의 전적은 39전 38승 34KO 1무가 됐습니다.

애초 골로프킨은 지난해 9월 석연찮은 판정 끝에 무승부를 기록한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재대결을 하기로 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알바레스가 2월 실시한 두 차례의 도핑 검사에서 세계반도핑기구 금지 약물인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알바레스는 6개월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아 골로프킨을 만날 수 없게 됐습니다.

5월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해 온 골로프킨은 힘겹게 대체 선수를 구했고, 그가 바로 마티로시안이었습니다.

이름값이 떨어지는 상대였던 탓에 경기 장소는 T-모바일 아레나보다 훨씬 작은 규모인 스텁 허브센터로 옮겨졌고, 대전료도 턱없이 줄어들었습니다.

골로프킨에게는 자칫 의욕이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그는 40전을 치르는 동안 단 한 번도 KO패를 당하지 않았던 마티로시안을 캔버스에 눕히고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마티로시안의 전적은 41전 36승(21KO) 1무 4패가 됐습니다.

공이 울리자 공격적으로 나온 쪽은 마티로시안이었습니다.

마티로시안은 2016년 5월 에리스란디 라라에게 패한 뒤 2년 가까이 링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공백기가 길었던 탓에 초반에는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지만, 마티로시안은 1라운드 시작하자마자 다양한 펀치를 구사하며 골로프킨을 괴롭혔습니다.

막판에는 마티로시안의 묵직한 레프트 펀치가 골로프킨의 안면에 꽂혔습니다.

일격을 당한 골로프킨은 2라운드 시작부터 마티로시안을 저돌적으로 몰아붙였습니다.

골로프킨의 강력한 라이트 훅에 마티로시안이 슬립 다운을 당했습니다.

골로프킨의 압박에 마티로시안은 뒷걸음질쳤고, 골로프킨은 그런 마티로시안을 쫓아가며 가드를 피해 어퍼컷을 꽂아넣었습니다.

골로프킨 그로기 직전에 몰린 마티로시안의 안면에 콤비네이션 연타를 퍼붓고 경기를 끝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