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바로 세운다' 해상크레인 목포신항 도착…준비작업 착수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05.05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 바로 세운다 해상크레인 목포신항 도착…준비작업 착수
▲ 세월호 직립 구상도

누워 있는 세월호를 바로 세우기 위한 해상크레인이 선체가 거치된 목포신항에 도착했습니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출항한 1만t급 해상크레인은 어젯(4일)밤 목포신항 부두에 접안을 완료했으며, 9일까지 선체 직립 준비 작업이 진행됩니다.

직립 '디데이'인 10일에는 'L'자 모양으로 설치한 총 66개의 철제 빔을 해상크레인에 연결한 뒤 각기 다른 힘을 적절히 가해 세월호를 들어 올리기 시작합니다.

이런 식으로 세월호를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등 총 6단계에 걸쳐 차례로 돌려 완전히 바로 세우게 됩니다.

크레인에 선체를 오래 매달아 둘수록 위험해지기 때문에 직립 작업은 4시간 안에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직립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수평 빔을 해제하고 안전시설물 제거 작업을 다음 달 10일까지 마무리합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직립 작업이 모두 완료되면 수색을 끝내지 못한 기관실 등에서 미수습자 수색과 사고 원인 조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