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늘 정상회담 이례적 예고 보도…동선 공개 '파격'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4.27 13: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의 매체들도 이례적으로 오늘(27일) 아침 남북 정상회담을 예고하는 보도를 신속히 내놨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구체적인 일정과 동선까지 미리 공개하는 파격을 선보였습니다.

보도에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조선중앙통신이 남북 정상회담 관련 기사를 타전한 건 오늘 오전 6시 31분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역사적인 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해 오늘 새벽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 데 나서는 제반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며 회담 의제도 전했습니다.

북한 매체가 이번 남북정상회담 시간과 의제를 구체적으로 거론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북한 매체가 남북정상회담 당일 오전에 신속한 예고성 보도를 한 건 이례적이란 평가입니다.

김 위원장의 동선도 시간대까지 구체적으로 사전 공개했습니다.

회담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식수를 하고 역사적인 판문점 회담 결과를 발표하게 된다고 밝힌 겁니다.

그러나 30여 분 뒤 기사를 다시 내놓으면서 회담을 제외한 다른 일정을 전하는 문장을 삭제하기도 했습니다.

대내용 라디오인 조선중앙방송도 김 위원장의 출발 소식을 다뤘습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 역시 조선중앙통신 보도와 같은 내용을 1면 머리기사로 실었습니다.

북한 최고 지도자의 동선을 구체적으로 공개한 건 김 위원장의 과시형 스타일과 이번 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기대 등이 복합적으로 반영한 결과란 해석이 나옵니다.

조선중앙TV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편성을 별도로 준비하지 않은 상태로 평일과 같은 오후 3시 30분부터 방송을 시작하겠다는 예고만 내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