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토론토서 차량 인도 질주…9명 숨져

최대식 기자 dschoi@sbs.co.kr

작성 2018.04.24 06: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캐나다 토론토 시내에서 자동차 한 대가 인도로 뛰어들어서 9명이 숨졌습니다. 이 운전자는 붙잡았는데, 아직 이유는 나오질 않았습니다.

최대식 특파원입니다.

<기자>

캐나다 토론토 시내 북부의 한 교차로, 구급 요원들이 부상자 1명을 들것에 실어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습니다.

오후 1시 반, 흰색 밴 한 대가 부근 횡단보도를 비롯해 인도에서 질주를 했고 부상자 20여 명 가운데 9명이 숨졌습니다.

[사고 목격자 : 경찰관이 제게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 물어봤어요. 서너 명은 길가에 쓰러져 있었고 몇 명은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었습니다.]

당시 차량의 속도가 시속 60km 이상이었으며 고의적으로 사람들을 향해 돌진하는 것처럼 보였다는 게 목격자들의 증언입니다.

[사고 목격자 : 저기 버스정류장이 완전히 부서졌어요. 차량이 사람들을 하나하나씩 치고 나갔어요.]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를 붙잡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범행 동기와 관련해서 알려진 것은 없습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무언가를 손에 쥐고 경찰을 향해 총을 쏘는 것처럼 행동하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당시 토론토에서는 6월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준비를 위해 G7 외무장관들이 회의를 열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 테러 가능성 여부를 포함해 자세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