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야권 '조국 책임론' 공세…민주당 "전수 조사하자" 맞불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4.18 0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야당들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인사검증 부실 책임론을 제기하며 조 수석에 대한 사퇴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궁지에 몰린 여당은 국회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전수 조사하자는 맞불 작전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인사 책임론과 댓글 문제로 여야 간 정치공방이 상당히 길어질 것 같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은 일제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반복된 인사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라며 압박에 나섰고,

[장제원/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어제) :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칩니다.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야구로 따지면 이미 삼진 아웃입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조국 책임론에 가세했습니다.

[박주선/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어제) : 조국 민정수석이 조국을 망친다는 소리가 시중에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략적 공세라며 방어막을 쳤습니다. 야권 요구대로 김기식 전 원장이 사퇴한 만큼, 더 이상의 비판은 정치공세일 뿐이라는 겁니다.

특히 낙마한 김 전 원장이 그렇게 자격 미달이었다면, 피감기관 예산으로 출장 간 국회의원이 얼마나 더 있는지 여야 가리지 말고 전수조사를 해보자며 맞불을 놨습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어제 : 이 문제를 덮어둔다면, 국민으로부터 김 원장 낙마용으로 야당이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 없을 것 입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